트위터에서 한 트윗을 보고 급히 써내어 보았습니다.

벌써 사 년 전이다. 내가 세간난 지 얼마 안 돼서 의정부에 내려가 살 때다. 서울 왔다 가는 길에 청량리역으로 가기 위해 동대문에서 일단 전차(電車)를 내려야 했다.

동대문 맞은쪽 길 가에 앉아서 엑티브 엑스를 깔아 주고 돈을 받는 노인이 있었다. 집에 가서 쇼핑 좀 해볼까 싶어 노트북에 내주며 엑티브 엑스를 깔아 달라고 부탁을 했다. 값을 굉장히 비싸게 부르는 것 같았다. 좀 싸게 해 줄 수 없느냐고 했더니,
"엑티브 엑스 몇 개 깔아 주는 것을 가지고 값을 깎으려오? 비싸거든 다른 데가 사우."
대단히 무뚝뚝한 노인이었다. 더 깎지도 못하고 깔아나 달라고만 부탁했다.

그는 잠자코 열심히 깔고 있었다. 처음에는 빨리 까는 것 같더니, 저물도록 이리 돌려 보고 저리 돌려 보고 굼뜨기 시작하더니, 이내 마냥 늑장이다. 내가 보기에는 그만하면 다 됐는데, 자꾸만 더 깔고 있다. 인제 다 됐으니 그냥 달라고 해도 못 들은 체한다. 차 시간이 바쁘니 빨리 달라고 해도 통 못 들은 체 대꾸가 없다. 점점 차 시간이 빠듯해 왔다. 갑갑하고 지루하고, 인제는 초조할 지경이다.

더 깔지 아니해도 좋으니 그만 달라고 했더니, 화를 버럭 내며,
"끓을 만큼 끓어야 밥이 되지, 생쌀이 재촉한다고 밥이 되나?"
하면서 오히려 야단이다. 나도 기가 막혀서, "살 사람이 좋다는데 무얼 더 깐단 말이오? 노인장, 외고집이시구려. 차 시간이 없다니까……."
> 노인은
"그럼 내일 찾으러 오슈. 난 이대론 못 내주겠소." 하는 퉁명스런 대답이다.

지금까지 기다리고 있다가 그냥 갈 수도 없고, 차 시간은 어차피 늦은 것 같고 해서, 될 대로 되라고 체념(諦念)할 수밖에 없었다.
"그럼 마음대로 깔아 보시오."
"글쎄, 재촉을 하면 점점 거칠고 늦어진다니까. 윈도우즈는 제대로 세팅해야지, 깔다가 말면 되나?"
좀 누그러진 말투다.

이번에는 숫제 뚜껑을 덮어놓고는 태연스럽게 곰방대에 담배를 담아 피우고 있지 않은가? 나도 그만 지쳐 버려 구경꾼이 되고 말았다. 얼마 후에, 노인은 또 깔기 시작한다. 저러다가는 하드디스크가 꽉 찰 것만 같았다. 또, 얼마 후에 노트북을 들고 이리저리 돌려 보더니, 다 됐다고 내준다. 사실, 다 되기는 아까부터 다 되어 있던 노트북이다.

차를 놓치고 다음 차로 가야 하는 나는 불쾌하기 짝이 없었다. 그 따위로 장사를 해 가지고 장사가 될 턱이 없다. 손님 본위(本位)가 아니고 자기 본위다. 불친절(不親切)하고 무뚝뚝한 노인이다. 생각할수록 화가 났다.

그러다가 뒤를 돌아보니, 노인은 태연히 허리를 펴고 동대문의 추녀를 바라보고 있다. 그 때, 어딘지 모르게 노인다워 보이는, 그 바라보고 있는 옆 모습, 그리고 부드러운 눈매와 흰 수염에 내 마음은 약간 누그러졌다. 노인에 대한 멸시와 증오심도 조금은 덜해진 셈이다.

집에 와서 노트북을 내놨더니, 아내는 참 잘 깔았다고 야단이다. 집에 있는 데스크탑보다 참 좋다는 것이다. 그러나 나는 전의 것이나 별로 다른 것 같지가 않았다. 그런데 아내의 설명을 들어 보면, 엑티브 엑스가 너무 많으면 컴퓨터가 쉬이 느려져 잘 작동을 안하고, 쓰다보면 스트레스를 받으며, 엑티브 엑스가 너무 적으면 쇼핑하다 엑티브 엑스 설치를 추가로 요구하며 입력한 정보가 다 사라지기 쉽다는 것이고, 요렇게 꼭 알맞은 것은 좀처럼 만나기가 어렵다는 것이다. 나는 비로소 마음이 확 풀렸다. 그리고 그 노인에 대한 내 태도를 뉘우쳤다. 참으로 미안했다.

옛날부터 내려오는 죽기(竹器)는, 대쪽이 떨어지면 쪽을 대고 물수건으로 겉을 씻고 뜨거운 인두로 곧 다리면 다시 붙어서 좀처럼 떨어지지 않는다. 그러나 요사이 죽기는, 대쪽이 한번 떨어지기 시작하면 걷잡을 수가 없다. 예전에는 죽기에 대를 붙일 때, 질 좋은 부레를 잘 녹여서 흠뻑 칠한 뒤에 비로소 붙인다. 이것을 "소라 붙인다."고 한다.

약재(藥材)만 해도 그렇다. 옛날에는 숙지황(熟地黃)을 사면 보통의 것은 얼마, 그보다 나은 것은 얼마의 값으로 구별했고, 구증 구포(九拯九暴)한 것은 3배 이상 비쌌다. 구증 구포란, 찌고 말리기를 아홉 번 한 것이다. 눈으로 보아서는 다섯 번을 쪘는지 열 번을 쪘는지 알 수가 없다. 말을 믿고 사는 것이다. 신용이다. 지금은 그런 말조차 없다. 남이 보지도 않는데 아홉 번씩이나 찔 리도 없고, 또한 말만 믿고 3배나 값을 더 줄 사람도 없다.

옛날 사람들은 흥정은 흥정이요, 생계(生計)는 생계지만, 물건을 만드는 그 순간만은 오직 훌륭한 물건을 만든다는 그것에만 열중했다. 그리고 스스로 보람을 느꼈다. 그렇게 순수하게 심혈(心血)을 기울여 공예(工藝) 미술품을 만들어 냈다. 이 엑티브 엑스도 그런 심정을 깔았을 것이다. 나는 그 노인에 대해서 죄를 지은 것 같은 괴로움을 느꼈다. "그 따위로 해서 무슨 장사를 해 먹는담." 하던 말은 "그런 노인이 나 같은 청년에게 멸시와 증오를 받는 세상에서 어떻게 아름다운 물건이 탄생할 수 있담." 하는 말로 바뀌어 졌다.

나는 그 노인을 찾아가 추탕에 탁주라도 대접하며 진심으로 사과해야겠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그 다음 일요일에 상경(上京)하는 길로 그 노인을 찾았다. 그러나 그 노인이 앉았던 자리에 노인은 와 있지 아니했다. 나는 그 노인이 앉았던 자리에 멍하니 서 있었다. 허전하고 서운했다. 내 마음은 사과드릴 길이 없어 안타까웠다. 맞은쪽 동대문의 추녀를 바라다보았다. 푸른 창공으로 날아갈 듯한 추녀 끝으로 흰구름이 피어나고 있었다. 아, 그 때 그 노인이 저 구름을 보고 있었구나. 열심히 방망이를 깎다가 유연히 추녀 끝의 구름을 바라보던 노인의 거룩한 모습이 떠올랐다.

오늘, 안에 들어갔더니 딸애가 아이패드로 쇼핑을 하고 있었다. 전에 노트북으로 쇼핑하고 뱅킹 하던 생각이 난다. 엑티브 엑스를 구경한 지도 참 오래다. 요사이는 엑티브 엑스 깔라는 경고창도 볼 수가 없다. 애수(哀愁)를 자아내던 그 화면은 사라진 지 이미 오래다. 문득 사 년 전, 엑티브 엑스 깔던 노인의 모습이 떠오른다.